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태백산맥

출렁이는 동해가 가을을 노래하는 강릉에 가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지금과 같이 가슴이 답답할 때, 달려가는 곳이 바다일 것이다. 그곳도 바로 큰 파도가 일렁이는 동해로 출발하는 것이다. 그 파도 속에는 시원함도 있지만 모든 사람들이 쏟아낸 아픔과 괴로움도 담아 있을 것이다. 태백산맥을 넘어서면 탁 트인 동해를 바라보며 큰 숨도 쉬었겠지만 돌아오는 길에는 다시 안고 오지 않았을까? 태백산맥의 등줄기 한계령에서 구불구불한 한계령을 넘으며 굴곡진 인생을 바라보며 강릉으로 달려간다. 기다리지 않고 애쓰지 않아도 바다는 이미 계절의 옷을 바꿔 입었다. 세월이 왜 이리 빠른가. 한탄하는 소리를 동쪽 바다는 애써 외면한다. 그 정직한 계절이 어제와 똑같이 흐르는 일상을 타박하며 의미 있는 하루를 만들라 토닥여준다. 살아가는 일이 답답하거나 .. 더보기
무욕의 삶이 풍기는 경북 울진에서.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드립니다. 비워도 비워도 계속해서 채워지는 것은 세상의 순리일 것이다. 이론 상으로는 비우고 내려놓고 살아야 그것을 통해 행복과 유토피아가 될 것이라고 하는데, 우리는 왜 자꾸 채우려고만 하는가? 지금 내가 이렇게 하는 것도 채우는 것이겠지. 지금 떠나는 울진에서 무욕의 삶 속에서 자연 그대로 살아가는 그들을 보면서 채움을 하나씩 내려 놓고자 한다. 전쟁 같은 일상을 살다 보면 시나브로 들어와 마음을 흔드는 소리가 있다. 떠나라 훌훌 털고 나서면 꽉 찬 마음도 조금은 비워질 것이다. 먼지와 소음 빌딩과 욕망으로 가득 찬 도시의 삶을 떠나 마음 닿는 대로 찾아간 곳, 경북 울진 그곳의 자연은 일찌감치 와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낯선 일을 반겨주는 산과 바람 계곡을 따라 천천히 .. 더보기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