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글 여행

‘껄’만의 인생, 이제는 이렇게 하리라. 인생이되자.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인생을 살다 보면, 나의 위치에 벌써 일몰에 있다는 것을 직감할 때가 있다.

그때 사람들은 뒤를 돌아보며, 내 인생이 없었다 하며, 잘 살껄하면서

후회를 한다. 하지만 그때는 몸과 마음이 일몰의 때가 왔을 때다.

그렇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찬찬한 인생이 되겠는가?

 

 

 

 

어느새 세월이 이렇게 흘러갔을까?

외삼촌 손잡고 머리 깎으러 갔던 때가 어제 같은데,

아버님 손잡고 목욕탕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머님 손잡고 시장 구경 갔던 시간이 어제 같은데,

어느새 내 곁에는 할아버지도 할머니도 계시지 않는다.

 

 

 

 

어느새 내 곁에는 아버님이 계시지 않는다. 이젠, 기억조차 흐릿해지는구나.

세월이 유수와 같이 흘러 이젠 내 나이가 옛날의 아버지가 되었고,

옛날의 외삼촌과 할아버지가 되었다.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돌이킬 수도 없는 흘러간 청춘.

하고 싶은 것도 많았고, 가고 싶은 곳도 많았는데

이젠 마음도 몸도 지쳤으니, 흘러간 청춘 아쉬워 어찌할거나.

 

 

 

 

청춘이란 것을 조금만 더 일찍 알았더라면, 하고 싶은 것 다해보고 가고 싶은 곳,

다 가 보았을 텐데. 흘러간 청춘을 아쉬워하지 않았을 터인데.

나의 인생은 오직, 나의 것이라는 것을 일찍 알았더라면.

인생은 그 누구도 대신 살아주지 못한다는 것을

청춘이 덧없이 흘러가고 나서야 알았으니.

이제, 조금 남아있는 인생길이지만 후회하지 않도록,

보람차고 멋지게 나를 위한 삶을 살아 보리라.

결코, 후회하지 않을 그런 삶을 살아보리라.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