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SMALL

epl

한국과 아시아축구 역사를 바꾼 인물로 박지성을 극찬.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박지성 선수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7년 동안 활동을 할 동안 저녁과 새벽을 구분을 않고 경기시간이 되면 TV 앞에서 환호와 탄성을 질렀던 추억이 있다. 최초로 EPL 리그 선수가 되었고, 우승도 했고,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지금 생각하면 그 당시로서는 정말 훌륭한 선수로서 역량을 다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많은 선수들이 영국은 물론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리그에서 뚜기고 있는 것은 차범근도 있지만 박지성 선수가 그들의 효시가 되었다. 일본 축구전문 매체가 박지성(41)에 대해 "대한민국과 아시아 축구 역사를 움직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인물"이라고 극찬했다. 일본 풋볼 채널은 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21세기 그림자 .. 더보기
'손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서 소회를 밝히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프리미어리그를 마치고 국내에 복귀한 손흥민 선수가 팬들과의 미팅을 갖고 그동안의 소회감을 밝혔다. 그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2018년도 모스크바 월드컵에서 독일을 물리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는데, 그 뜻이 남달랐다. 독일에서의 차별받은 것에 대한 것을 독일을 이긴 것에 빚 갚음을 했음을 밝힌 것이다. 이 말을 듣고 마음속 깊이 찡했다. 세계적인 축구선수 손흥민(30·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겪은 인종차별을 떠올리며 자신의 최고 경기로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을 꼽았다. 5일 유튜브 채널‘박문성 달수네 라이브’는’ 손흥민이 전날(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 참석한 모습을.. 더보기
동자승의 머리, 손흥민머리 피파에서 이렇게 사진을 올렸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어떻게 보면 축구팬들에게 즐겁고 우승을 줄 수 있는 사진을 FIFA에서 올렸는데, 처음 보는 순간은 ‘이거 뭐야’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아하~ 하고 금방 알 것이다. 득점왕을 했던 호나우두를 연상하여 사진을 올렸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손흥민 선수가 그 반열에 올랐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브라질 축구황제 호나우두와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한 손흥민의 합성 사진을 공개했다. FIFA 월드컵은 23일 트위터에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이해 이 같은 사진을 올렸다. 당시 득점왕을 차지한 호나우두의 ‘깻잎머리’에 각국 대표 축구선수들을 합성한 것이다. FIFA가 올린 사진에서 한국 대표팀 유니폼.. 더보기
클롭 리버풀의 러브콜에 손흥민은 콘테감독에 안겼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재능이 있고 유능한 선수들은 리그가 끝나고 나면, 어느 팀이든 탐을 내게 되어 있다. 토트넘의 손흥민은 21~2221~22 시즌에 커리어의 정점을 찍었다. 당연히 상위권에 있는 팀들은 감독들이 탐낼만하다.. 하지만 토트넘이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안착함으로써 기대했던 것이 흔들리고 있다. 그리고 콘테가 손흥민을 안고 다음 리그를 준비하면서 선수 보강을 하기 때문에 움직일 일이 없어졌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안고 다음 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괄목상대의 성적을 이루기 바란다. 영국의 '풋볼런던'이 30일(한국시각) 이 같은 보도로 여름 이적시장을 뒤흔들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손흥민의 오랜 팬이다.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 후 클롭 감독.. 더보기
손흥민, 헤드트릭 리그 17골로 2위, 토트넘은 4위 고수.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손흥민이 갈수록 피니셔로서 괄목상대하고 있습니다.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눈부신 활약으로 4-0으로 이기고 프리미어리그 4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리그가 마칠 때까지 흥미진진한 모습이 될 것입니다. 손흥민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위협적인 골잡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0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위치한 빌라 파크에서 치러진 애스턴 빌라와의 2021/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4연승을 기록했고, 리그 4위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5위 아스널이 1경기를 덜 치렀지만, 골득실차에서 10점이나 앞선 상황이다. 토트넘 대승의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 더보기
놀랍다!! SON 전세계서 유일, '메시·호날두도 못한' 놀라운 기록 존재 '위엄'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손흥민(30·토트넘)만 달성한 놀라운 기록이 공개됐다.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망)와(35·파리 생제르망)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이뤄내지 못한 진기록이다. 영국 매체 스퍼스 웹은 5일(한국시간) 매치데이 365를 인용, "손흥민은 지난 2016~17 시즌부터 현재까지 매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0개 이상의 골과 6개 이상의 도움을 기록한 전 세계에서 유일한 선수 (Son Heung-min is the ONLY player across Europe to have 10+ goals & 6+ assists in every domestic season since 2016/17.. 더보기
챔스의 기적이 보인다. 토트넘의 확률이 높아지고 있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매시간을 스포츠 방송을 보거나 스포츠뉴스를 보는 것을 즐거움으로 여기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스포츠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있기 때문에 과도하게 하지 않겠지만 드디어 토트넘에 빛이 보인다. 프리미어리그 4강의 기운이 보인다. 이번에는 최선을 다해서 아스날을 제치고 챔피언스리그로 나가길 바란다. 토트넘에 '기적'이 찾아오는 분위기다. 한때 한 자릿수까지 떨어졌던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이 이번 시즌 최고치인 '44%'까지 올랐기 때문이다. 5일(한국시간) 미국 통계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가 공개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의 챔피언스리그 진출 확률에 따르면 토트넘은 이번 시.. 더보기
사우샘프턴과 무승부였지만 손흥민은 8번째, KOTM.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PL리그에서 4위로 입성을 위한 중요한 경기였는데, 무승부로 끝나게 되어 5위에서 6위로 하락하게 되었다. 초반의 분위기는 먼저 사우샘프턴의 선제골로 리드를 당했기 때문에 만회를 위한 조급함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의 PK 유도로 무승부를 만들었는데, 한편 손흥민의 득점이 없어서 아쉬움이 있었지만 다음을 기약하면서 KOTM에 만족하고 다시 시작을 했으면 한다.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다섯 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페널티킥과 상대 선수 퇴장을 유도하면서 팀이 패배 위기에서 벗어나는 데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경기 후 팬들로부터 올 시즌 여덟 번째 ‘킹 오브 더 매치(KOTM)’에 선정됐다... 더보기
손흥민 리그 5호골, KOTM 네번째 선정.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드디어 5호 골이 터졌네요. 눈으로 인하여 쉬었던 것이 컨디션을 유지하는데 큰 도움을 준 것 같습니다. 초반부터 민첩한 동작으로 상대방을 괴롭게 했는데, 전반의 첫 골의 관여와 두 번째 골을 멋지게 관여하여 손흥민의 진가를 보여주게 된 것입니다. 아직 리그의 길은 멀지만 차곡차곡 쌓아가는 건강하고 멋진 손흥민이 되기를 바란다. 손흥민이 올 시즌 네 번째 킹 오브 더 매치(KOTM)에 선정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브렌트포드에 2-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직전 번리.. 더보기
에버튼 경기에서 승리도 못하고 계속해서 야유를 당했던 손흥민. 안녕하세요. 이번 경기는 이겼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운 경기를 보았다. 해석 여부에 따라서 많은 차이는 있겠지만, 다소 큰 차이는 없을 것입니다. 새로 시작하는 감독과 경질의 직면한 감독들의 전술은 한마디로 조심스러운 경기였다. 경기를 하는 동안 험악한 경우도 몇 번 나오기까지 레드카드가 나오는 치열한 경기였지만. 경기를 보는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특히 손흥민의 애버튼의 야유는 경기 내내 계속되어서 경기력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앞으로의 전술, 전략도 개선되어서 선수들의 기량을 최대한 끌어내는 경기력이 되기를 바란다. 에버튼 원정길에 오른 손흥민(29·토트넘)이 그야말로 '수난'을 겪었다. 쓰러진 상황에서 상대 선수에게 옆구리를 발로 밟히는가 하면, 경기 내내 에버튼 홈팬들의 야유를 집.. 더보기
케인 반전이 없으면 콘테 감독 방출할 수도 있다. 안녕하세요. 휴일에 바람을 쐬고 온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가을의 냄새와 풍경이 가득한 거리를 드라이브를 하는 동안 왠지 가을 하늘을 보았습니다. 청명한 하늘과 함께 솔솔 불어오는 바람은 귓바퀴를 간지럽게 만들고, 창문에는 온통 단풍이 밀려오는 하루였다. 드라이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관심이 있는 토트넘의 소식을 접하게 되었는데, 케인의 소식이다. 토트넘의 발전을 위해서는 서로 융합되는 선수단이 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로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였으면 한다. 해리 케인(28·토트넘)이 안토니오 콘테(52·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도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한다면 결국 방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맨체스터 시티 이적이 무산된 뒤 부진한 경기력이 이어지고 있을 정도로 토트넘에 대한 애정이 식어 보이는.. 더보기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