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Issue)/스포츠

토리노를 승리로 이끈 나폴리 벽 김민재, 세리에 A 9월 선수상 수상.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아름다운 보석은 갈고닦을수록 빛나게 되어 있다. 또한 그라운드에서 뛰고 있는 선수도

경기를 하면 할수록 멋지게 빛나게 되어 있다.

나폴리의 수비의 핵인 김민재가 오늘도 토리노의 공격진을 꽁꽁 묶고, 3-1 승리를

이끌었다. 마치 벽에 공을 차는 것처럼, 완벽한 수비였다.

갈수록 더욱 빛나는 김민재 선수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 ‘괴물 수비수’ 김민재(26)가 풀타임 활약한 나폴리가 개막 8경기

무패 선두를 달렸다. 나폴리는 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리노와의 2022~20232022~2023 시즌 세리에 A 8라운드 홈경기에서3-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리그 4연승과 함께 개막 8경기 무패(6승2무·승점 20)를

기록한 나폴리는 선두를 유지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2승)를 포함하면 10경기 연속 무패다.

반면 리그 3연패에 빠진 토리노는 9위(승점 10)에 머물렀다.

국내에서 열린 9월 A매치 2경기를 모두 풀타임 소화하고 돌아온 김민재는 이날 선발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장거리 비행 등으로 인한 피로 누적에도 김민재는

거침없는 수비로 팀 승리를 도왔다.

 

 

 

 

경기 전에는 홈 팬들 앞에서 세리에 A 9월의 선수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2019~2020시즌부터 시작된 세리에 A 이달의 선수에서 아시아 국적 선수가 선정된 건

김민재가 처음이다. 김민재는 이날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로 토리노의 결정적인 슛 기회를

두 차례 막아냈다.

 

 

 

 

유럽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이날 걷어내기 7회,

가로채기 2회, 슛 블록 4회 등을 기록했다. 이는 수비수 중 팀 내 최다다.

김민재가 든든히 골문을 지킨 가운데 나폴리는 이른 시간 3골을 몰아치며 승기를 잡았다.

 

 

 

 

전반 6분과 12분에는 잠보 앙귀사가 멀티골을 터트렸고, 전반 37분에는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단독 돌파 후 팀에 세 번째 골을 안겼다.

나폴리는 전반 44분 토리노의 안토니오 사나브리아에 만회골을 내줬지만,

더는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