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글 여행

단언(短言)은 효과가 탁월하다.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오늘날은 자기표현을 제대로 해야만 자기 PR을 할 수가 있다고 하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만 자기의 모든 것을 타인에게 전할 수 있을까요.

말에도 절제가 필요한데요. 말을 많이 하는 것이 아니라

적절한 말로 타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렇다면 단언(短言)은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헤라는 남편 제우스에게서 아름다운 암소 한 마리를 빼앗아

눈이 100개인 포악한 아르고스에게 철저히 잘 지키라고

명령했다. 남편의 거듭된 외도로 화가 난 헤라는 그 암소가

남편과 밀회를 즐기던 연인임을 직감했다.

아르고스는 헤라 명령대로 암소가 된 이오를 정말로 소처럼 다루었다.

이오는 너무 괴로워 아르고스에게 애원하려 해도 팔이 없어 할 수 없었다.

심지어 그녀를 찾는 아버지를 만났음에도 말할 수 없었던 것은

그녀는 더 이상 이오가 아닌 그냥 한 마리 암소였기 때문이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암소가 된 이오’ 이야기는

사람만이 말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큰 축복임을 교훈하고 있다.

다른 의미론 인간이 말을 제대로 쓰지 못하면 큰 재앙이라는 것이다.

사람이 동물과 다른 점이 많이 있지만 가장 확연한 것은

사람만이 ‘말’을 할 수 있다는 일이다.

개가 사람의 목소리로 이야기한다든지, 용맹스러운 사자가 말을 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그렇다면 의문이 하나 생긴다. 도대체 조물주는 왜 동물들은

사람처럼 말을 할 수 없게 만들었을까.

 

 

 

 

인간은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언어를 구사하는 유일한 종이다.

물론 앵무새나 구관조 같은 몇몇 새들이 말을 따라 할 줄 아는 것은

구조적으로 두꺼운 혀를 가지고 있어서 사람의 말을 흉내 낼 수는 있지만

그 새들이 어찌 단어의 뜻을 알고 따라 했겠는가.

현대는 자기표현 시대다. 자기 생각과 감정 그리고 욕구를 전달하고

표현하기를 좋아한다. 옛날에야 적당히 자기 의사를 못 전해도 생활에는

별 무리가 없었지만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심지어 국어 영역에 ‘언어와 매체’가 추가된 것을 보라.

 

 

 

 

‘매체’란 현대사회에서 언어활동이 다양한 매체를 기반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요구되어 신설된 과목이다.

그만큼 건강한 사회 구원성이 되려면 알아야 할 지식들이 많아진 셈이다.

그래서 지금과 같이 지식정보화 사회에서 전달력과 표현력이 부족하다는 것은

단순히 ‘말을 못한다.’에서 끝나지 않고 개인의 역량을 평가할 때

매우 불리하게 작용되고 있다.

 

 

 

 

올리버 웬델 홈스는 “가장 좋은 대화란 영감을 주며, 이에 상응해

'맞장구'라는 신성한 요소를 필요로 하는데, 이 요소를 여성이 아니면

어디에서 찾을 것인가?”라고 했다.

지루함을 참고 들어주는 일도 대단하지만, 적절하게 리액션 해 주는 사람과의

대화는 천국을 만들어주고 있다.

이렇게 말은 독과 약이 될 수 있기에 날마다 심호흡하듯 말에 대한 지혜가 요구된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