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여행

대하는 머리와 껍질을 전부 드세요.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려요.

가을 제철에 새우가 몸에도 좋다고 하는데요.

몸에 좋은 대하를 먹어서 건강한 가을이 되었으면 합니다.

특히 대하는 머리부터 꼬리까지 버릴 것이 없다고 하는데,

몸에 좋은 대하가 어떻게 좋은지 함께 알아보았으면 한다.

 

 

 

 

많은 이들이 새우 류에 콜레스테롤이 많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섭취를 꺼리는데, 오해다.

새우에는 고밀도 고단백 콜레스테롤(HDL)이 들어있어

오히려 혈관 속 나쁜 저밀도 고단백 콜레스테롤(LDL)을 청소해준다.

식약처에서 기능성 원료로 인정한 키토산 성분도 풍부해 지방 축적을

억제하고 체내 불순물을 배출시켜 역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키토산은 껍질과 머리, 꼬리 부분에 많다.

식감 때문에 대부분 껍질을 벗기고 먹는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껍질을 벗기지 말고 머리와 꼬리까지 모두 먹는 것이 좋다.

통째로 튀기거나 껍질째 넣고 탕으로 끓여 먹는 방법도 좋다.

몸집이 큰 새우는 ‘대하’라고 불린다.

대하는 9월부터 12월까지가 제철로 단맛을 내는 글리신 성분이

풍부해 이맘때쯤 맛이 절정에 이른다.

 

 

 

 

대하를 먹을 때는 등 쪽의 내장을 제거해야 식감이 깔끔해진다.

이쑤시개로 등 쪽 두 번째와 세 번째 마디 사이를 찔러 위로 당기면

긴 내장을 빼낼 수 있다. 작은 새우는 그냥 먹어도 무방하다.

 

 

 

 

대하는 단백질과 칼슘이 많은 저지방, 고단백, 고칼슘 식품으로

성장기 어린이는 물론 면역력 강화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9월부터 12월까지가 제철이며 가족에게 필요한 겨울철 보양식 식재료이다.

대하에 부족한 비타민C와 섬유질을 보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소들과

함께 먹을 수 있게 해 주면 더욱더 효과적이다.

 

 

 

 

대하를 고를 때는 몸통이 투명하고 껍질이 단단하며 윤기가 나는 것으로

골라 내장을 제거 후 소금물에 씻어서 물기를 제거한 후 냉동실에

보관하면 신선하게 보관이 가능하다.

좋은 대하를 골라서 올 가을 맛있게 대하를 하나도 버리지 말고 먹어서

올 겨울에는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