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여행

헬리코박터균의 억제와 위 보호를 돕는 감초.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전 국민의 60% 이상 헬리코박터균을 갖고 있다고 하는데

매년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통해서 발생했을 때, 헬리코박터균을

제거하는 약을 2주 동안 섭취하도록 하는데요.

그 이전에 자연적인 식품을 통하여 사전에 제거를 한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헬리코박터균을 억제하고 위를 보호하는 감초가 있다고 하는데

지금부터 상세하게 알아보았으면 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 균은

WHO(World Health Organization)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서

국제암연구소에서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는 병원체중 하나다.

산성이 강한 위 내 상피세포와 점액층 사이에서 주로 증식하며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 궤양, 위암, 위 림프종 등을 유발한다.

 

 

 

 

 

우리나라 국민의 60%가량이 헬리코박터(Helicobacter) 보균자다.

반찬이나 찌개를 나눠먹는 등 식기를 공유하는

문화 때문에 감염 비율이 높은 편이다.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면 위암 발생률도 3배 이상 높아진다.

 

 

 

 

일반적으로 제균 치료는 위산분비 억제제와 항생제를 7~14일간

복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70~80%의 제균 성공률을 보이지만

부작용과 함께 재발률도 높다. 반면 감초는 헬리코박터균 억제와

아울러 위장을 튼튼하게 하여 근본적인 치유에 도움을 준다는

학계의 연구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감초의 효능은 다양하지만 맛이 달고 색깔은 노랗듯 비 위장에 특히 좋은 약재다.

감초 달인 물을 마시면 밥맛이 좋아지고 소화가 잘되고 쓰리지 않으며

감초의 노란 플라보노이드 및 칼콘 성분이 위암을 예방해 준다.

감초의 글라브리딘은 헬리코박터를 죽인다.

 

 

 

 

미국 예방의학 과학저널의 발표에 따르면 60%의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쥐에게 감초 추출물을 주입했더니 10%까지 낮아졌다.

헬리코박터에 감염된 100명의 그룹에게 감초 추출물을 섭취하게 했더니
56%가 감소하였고, 상 복부 팽만감 99%, 상 복부 통증 및 트림 96%,

역류 92% 감소 등의 결과를 나타내었다.

 

 

 

 

감초를 위장약으로 쓰려면 믹서에 곱게 분말하여 채로 친 후

공복에 0.5-1 티스푼씩 물로 넘기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각종 진액 낼 때 첨가하면 가장 편리하다.

감초에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많아 통증을 줄이고 증세를 다스리지만

일반 스테로이드와는 다르므로 안심할 수 있다.

감초를 다량 섭취하면 부종으로 붓거나 혈압이나 신장이 약해질 수 있으므로

장기 섭취는 금하고 각인에 따라 적정량을 섭취하여 위 건강으로

삶의 질을 최대한으로 높여서 백수(百壽)를 누리시기 바란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