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Issue)/시사

일본의 1인당 GDP, 대한민국보다 낮다.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마냔 관망의 대상으로만 보았고, 높은 산으로만 생각했던 것이

이제는 역전이 되었다. 영원한 탑도 없고, 영원함도 없는 것이다.

지금 일본은 경제 및 엔화가 다운이 되면서 1인당 GDP가 대한민국보다 떨어진다고

경제지를 통해서 보도하고 있다.

 

 

 

 

최근 급락하고 있는 엔화 가치가 달러당 140엔이 될 경우, 일본의 1인당 GDP(국내총생산)

가 한국보다 낮아지게 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또 달러 대비 엔화의 구매력은 50년 전

수준에 불과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본 경제 잡지인 도요 게이자 이(東洋經濟)는 24일 이런

주장을 담은 노구치 유키오 히토쓰바시대학 교수의 경제 분석 칼럼을 게재했다. 노구치

교수는 “연초만 해도 엔화 환율은 1달러당 115엔 정도였는데 지난 14일엔 139엔까지 올

랐다”며 “다른 나라 화폐에 비해 엔화의 상대적 가치 하락이 심각할 정도로 컸다”고

말했다.

 

 

 

 

노구치 교수 분석에 따르면 한국은 1달러당 1316.35원인 시점에서 1인당 GDP가

3만 1902달러(2020년 GDP로 환산)인 반면, 일본은 1달러당 139엔일 때 3만 2010달러로

두 나라가 거의 같아진다. 이 상황에서 엔화가 더욱 떨어져 달러당 140엔이 되면 한일 간

1인당 GDP가 역전된다는 것이다. 그는 “아베노믹스가 시작되기 전인 2012년 일본의

1인당 GDP는 한국의 약 2배였다”고 말했다. 노구치 교수는 또, “화폐 구매력을 측정하는

실질실효환율(2010년 달러를 100으로 놓고 다른 화폐를 평가하는 환율)로 보면, 엔화는

지난 5월 61.77로, 1971년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회귀했다”며 “이는 일본인이 실제로

가난해졌고, 일본의 산업이 약해졌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가난한 일본인’은 GDP뿐 아니라, 실질적 임금 수준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작년 평균

임금은 일본이 444만 엔, 한국이 4254만 원인데 현재 달러 환율(1달러=140엔)로 환산하면

일본이 3만 1714달러, 한국은 3만 2316달러다. 노구치 교수는 “임금은 이미 수년 전 한국이

일본을 앞섰는데 문제는 그 격차가 점점 벌어지는 것”이라고 썼다.

 

 

 

 

일본 기업의 경쟁력도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다. 일본 도요타의 시가총액은 세계 39위인

2110억 달러에 그친 반면, 한국의 삼성전자는 25위(2991억 달러)에 올라있다.

노구치 교수는 “이런 상황을 다시 뒤집을 수 있을지는 향후 일본 정책에 달렸다”며

“금리를 인상하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수정하면 엔저가 멈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