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Issue)/스포츠

‘통곡의 벽’ 김민재 앞에 레인저스는 멈춰 섰다.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UCL 조별 리그 2차전에서 나폴리는 상대인 레인저스를 3-0으로 승리를 거두고,

조 1위로 나섰다. 리그에서 한 경기를 쉬었던 김민재는 이날 경기에서 레인저스의

공격수들이 볼 터치에 어려움을 겪게 했으며, 어떤 찬스도 허용하지 않는 통곡의 벽이었다.

경기를 하면 할수록 능력을 나타내는 김민재, 어떤 모습인지 알아보자.

 

 

 

 

김민재(26, 나폴리)가 또 한 번 철벽 모드를 가동하자 이탈리아 현지 매체들도 칭찬을

쏟아냈다. 김민재는 15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아이브록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

레인저스와 경기에 선발 출장, 나폴리의 3-0 승리를 도왔다.

 

 

 

 

지난 스페치아와 세리에 A 경기에서 휴식을 취했던 김민재는 이날 아미르 라흐마니와

다시 짝을 이뤄 중앙 수비수로 재배치됐다. 김민재를 중심으로 수비가 무실점으로

막아내는 사이 나폴리는 마테오 폴리타노, 자코모 라스파도리, 탕귀 은돔벨레의

연속골을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이에 이탈리아 '투토 나폴리'는 김민재에 대해 "경험이 풍부한 대표팀 선수다운 경기를

펼쳤다. 버팔로라는 별명을 가진 모랄레스를 놀랍지 않게 막아냈다. 어떤 경우에는

터치 만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면서 "공중 경합에서 모두 이겼다.

그에게 붙은 '괴물'이라는 별명은 더할 나위 없이 적절하다"고 극찬, 7점을 부여했다.

 

 

 

 

 

'페르 셈프레 나폴리' 역시 김민재에게 7점을 주며 "넓은 어깨와 좋은 두뇌로 위기를

흡수했다. 게다가 효과적인 수비는 유지했다. 전반 42분에는 위험 지역에서 과감한

태클로 위기를 벗어났다"고 칭찬했다. '가제타'도 7점으로 평가한 김민재에 대해 "몸은

물론 머리, 발 등 그는 거의 혹은 아무 것도 통과시키지 않았다. 사람은 물론 패스 길목을

차단할 때도 효과적이어서 인상적이었다"고 강조했다. 모두 팀 내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은 경기 후 "김민재와 라흐마니는 많은 개인 경합에서

이겼다. 그들 없이 우리는 결코 승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흐뭇해 했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