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여행

건강을 위협하는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비타민C(Vitamin C) 로 해결.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대부분 평상시에는 인지를 못하고 생활을 하다가 정규적으로 시행하는

건강검진이나 특별히 시간을 내서 검진을 받았을 때,

위내시경을 통해서 위의 세포를 떼어내서 세포 조직검사를 한다고 하고,

검사 결과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 있기 때문에 약을 드셔야 한다고

할 때가 있죠. 그와 동시에 그대로 두면 어떤 결과도 낳는다는 마음이 덜컥하는

답변을 들으면 약을 약 먹을 수가 없는데,

여기에 비타민C(Vitamin C)로 해결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위장 내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 감염자가 비타민C를 먹으면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 교실 안윤옥, 가천의대 예방의학 교실 김대성 교수는

최근 비타민C(Vitamin C)가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 감염자의 위암 발생률을

38%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은 비타민C(Vitamin C)가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위암 환자군 4백94명과 위암이 없는 대조군 3백23명의

비타민C 섭취량과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 감염 상태를 비교해 분석한 결과다.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이란 위장 속에 서식하는 세균,

염기성을 띤 특유의 암모니아 구름을 생성함으로써

강력한 위산 속에서도 거뜬히 살아남는다.

헬리코박터균은 재발성 궤양은 물론 위암의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다.

감염자는 비감염자에 비해 수십 년 후 4~6배나 높은 위암 발생률을 보인다.

우리나라 성인의 80%가량이 이 세균에 감염돼 있는 상태다.

김대성 교수는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은

위장의 점막 세포에서 염증을 일으키고

이때 발생하는 유해산소가 DNA의 손상을 초래해 위암이 발생한다."라고 밝혔다.

 

 

 

 

또 "비타민C(Vitamin C)는 유해 산소의 작용을 차단하는 강력한 항산화제이므로

헬리코박터균 감염자의 위암 발생률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은 혈액 검사나 내시경 검사,

숨 쉬는 공기를 이용한 요소 호기(好氣) 검사 등의 방법으로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된 사람은 위암 예방 차원에서 비타민C(Vitamin C)를 먹는 게 권장한다.

비타민C(Vitamin C)는 음식을 통해 얻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채소나 과일 섭취가 부족할 경우

알약의 형태로 복용하는 것도 좋다.

 

 

 

 

오늘날 의료시설의 발달로 그동안 치료하지 못했던 질병도 완치율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암(Cancer)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병이 되면, 완쾌될 수도 있지만,

대부분 말기쯤에 발견을 하기 때문에 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사전에 건강검진을 통해서 몸을 체크하고 예방을 하는 것이 좋으며,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은 비타민C로 해결된다고 하니

미리 복용을 한다면 건강한 삶과 활기찬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