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SMALL

타이거우즈

부상 때문에 US오픈 포기했던 우즈, 맥매너스 프로암 대회 출전, 디오픈 출전 가능성 높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골프 하면 타이거 우즈가 생각날 정도로 많은 기록을 남겼는데, 교통사고로 인하여 은퇴의 기로까지 섰었던 것은 사실이다. 이번 년도 초에 아들과 함께 출전했던 대회에서 초반에는 최선을 다했지만 후반에 들어 다리를 저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그래서 타이거 우즈는 US오픈을 포기하지 않을까 생각을 했었는데, 출전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한다. 보기만 해도 좋은 타이거 우즈를 다시 보게 되어 반갑다. 지난달 US오픈 출전을 포기했던 타이거 우즈(미국)가 예정대로 JP 맥매너스 프로암 대회에 출전한다. 이로써 타이거 우즈의 디오픈 출전 가능성도 높아졌다. 골프 전문 매체 골프 채널은 29일(한국시간) "우즈가 7월47월 4일부터 이틀간 아일랜드 리.. 더보기
돈보다는 명예와 전통을 고수한 우즈를 존경해야 한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황금 만능주의시대에 누구든지 돈을 많이 주면 자기 자리를 고수하지 않고, 다른 곳으로 옮겨서 현재에 만족하는 줏대없는 사람들이 많은데, 타이거 우즈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주최를 하는 골프리그로 들어오기를 권하며 거액을 제안받았지만, 거절을 하고 PGA에 헌신 하겠다고 했다. 썩어도 준치라는 말이 있다. 타이거 우즈의 현명한 선택에 박수를 보낸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미국)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의 지원을 받는 리브(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합류하는 것을 대가로 10억 달러(약 1조2563억원)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브 골프를 이끄는 그레그 노먼은 6일(현지 시각) 보도된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더보기
마스터스 둘째날 임성재, 강풍 속 2타 잃고 공동 2위, 우즈도 19위 컷 통과.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꿈의 무대’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한국인 최초로 선두에 나섰던 임성재(24)가 2라운드에는 시속 15~30마일의 강풍에 2타를 잃고 주춤했다. 기적 같은 복귀 드라마로 감동을 주고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이날 2타를 잃었지만 컷을 통과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올해 3승을 거두며 세계 1위에 오른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5타를 줄이며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55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오전부터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큰 소나무 가지들이 크게 흔들릴 정도로 불던 바람은 한때 시속 30마일의 초강풍으로 발전했다. 팬들이 쓰고 있던 모자들이 여기저기 날렸다. 임성재는 9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골프클럽에서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2라운드에서 3개, .. 더보기
골프황제 타이거우즈,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에 울먹이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스포츠계에 입문을 하여 명성을 얻어서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진다는 것은 모두 다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 있죠. 모든 스포츠계에 있는 선수들은 명예의 전당에 입회를 하는 것이 개인은 물론 가문의 영광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역시, 골프황제인 타이거 우즈도 골프의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다고 하는데. 그 소식을 듣고 타이거 우즈가 감격하여 울먹일 정도로 영광스럽기 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사람은 자기의 이름을 남기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는지도 모르겠다.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본부에서 2022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식이 열렸다. 우즈는 1994년부터 2016년까지 PGA 투어 커미셔너를 지낸 팀 .. 더보기
PGA투어 영향력 1위는 여전히 우즈, 보너스 96억을 받았네요.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썩어도 준치라는 말은 우즈를 두고 한 말인 것 같다. 교통사고로 인하여 1년 동안 아무 대회에도 참석을 하지 못한 우즈가 PGA 투어 영향력 1위를 차지를 해서 1위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았다. 활동을 하지 않아도 우즈의 골프계의 영향력은 대단하다. 앞으로 건강한 몸으로 PGA 투어에서 계속해서 보기를 바란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가 최초로 실시한 선수 영향력 평가에서 타이거 우즈(미국)가 1위에 올랐다. 2021년 한 해 동안의 영향력을 평가했는데, 우즈는 지난해 교통사고로 공식 대회에 한 번도 출전하지 않았는데도 1위 보너스 800만 달러(약 96억 원)를 손에 넣었다. PGA 투어가 3일 발표한 ‘선수 영향력 프로그램’ 평가 .. 더보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한 니만 우즈와 포즈.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코로나가 만연한 이 시국에 골프의 희소식이 날아왔다. 칠레의 골퍼 호아킨 니만이 PGA 투어에서 우승을 했기 때문이다. 더구니 시상을 한 인물이 바로 그가 우상으로 생각했던 타이거 우즈에게 받았기 때문이다. 날마다, 십만 명이 넘는 코로나 환자들이 나오는 침체된 마음속에 새바람을 일으켰으면 합니다. 칠레 골프의 개척자’ 호아킨 니만(24)은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총상금 1200만 달러) 우승 트로피를 우상인 타이거 우즈에게 받고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재활 중인 우즈는 선수로 나서지는 않았지만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호스트로 대회 기간 현장을 지키고 시상식을 함께 했다. 니만은 우즈의 경기를 TV로 지켜보며 골프를 배웠다고.. 더보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극복하는 고통.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임인년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인생의 길을 걸어가다 보면 누구든지 크고 작은 이벤트가 잇게 되어있다. 이 글을 보고 있는 여러분들도 기쁨과 즐거움과 슬픔과 고통을 한 번쯤은 겪었을 것이다. 골프를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그렇지 않은 분들도 많다. 하지만 타이거 우즈의 오뚝이와 같은 마음은 새해를 시작하는 우리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으리라. 확신을 하며 이 글을 소개한다. 이보다 더 극적인 인생이 있을까. 타이거 우즈를 볼 때마다 생각한다. 골프 천재로 방송에 출연한 두 살 때부터 40여 년 흘러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는 줄곧 세상에 충격을 던졌다. 무려 12타 차로 우승한 1997 마스터스, 무릎 부상으로 다리를 절뚝거리며 연장 혈투를 벌인 2008 U.. 더보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10개월 만에 필드에 나서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10개월 전에 교통사고로 큰 부상을 입어서 과연 복귀를 할 수 있을까? 하며, 의문을 제기했었다. 왜냐하면 11월 말까지 지료와 재활을 꾸준히 받아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필드에 나오는 것은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을 했지만 그 예상은 여지없이 빗나갔다. 정식 게임은 아니었지만 필드에서 행복해하는 모습.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도 반갑고, 박수를 보낸다. 골프의 황제인 타이거 우즈를 계속해서 필드에서 만나길 기대한다. 아들 찰리와 PNC 챔피언십 프로암 소화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밝은 미소와 함께 돌아왔다. 우즈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리츠 칼턴 골프클럽에서 열린 PNC 챔피언십 프로암에 모습을 드러냈.. 더보기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