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uefa

에버튼 경기에서 승리도 못하고 계속해서 야유를 당했던 손흥민. 안녕하세요. 이번 경기는 이겼어야 하는데 하는 아쉬운 경기를 보았다. 해석 여부에 따라서 많은 차이는 있겠지만, 다소 큰 차이는 없을 것입니다. 새로 시작하는 감독과 경질의 직면한 감독들의 전술은 한마디로 조심스러운 경기였다. 경기를 하는 동안 험악한 경우도 몇 번 나오기까지 레드카드가 나오는 치열한 경기였지만. 경기를 보는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특히 손흥민의 애버튼의 야유는 경기 내내 계속되어서 경기력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앞으로의 전술, 전략도 개선되어서 선수들의 기량을 최대한 끌어내는 경기력이 되기를 바란다. 에버튼 원정길에 오른 손흥민(29·토트넘)이 그야말로 '수난'을 겪었다. 쓰러진 상황에서 상대 선수에게 옆구리를 발로 밟히는가 하면, 경기 내내 에버튼 홈팬들의 야유를 집.. 더보기
모리뉴, 누누, 콘테의 1호 골은 손흥민이 단골. 안녕하세요. Goal을 향해 달려가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드디어 콘테 감독의 체제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터트렸다. 우연이라고는 말도 안 되는 결과이다. 초반부터 기존의 경기력과는 더 활기가 있었고, 선수들도 더 열심히 뛰었다. 새로 바뀐 감독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도 있지만 누누 때의 경기력과는 다른 점을 알 수가 있었다. 앞으로의 경기는 오늘의 경기를 보면서 현격하게 달라질 것이라고 본다. 손흥민, 케인, 모우라의 공격진의 활약을 기대하고, 수비진들의 보완을 통해서 탄탄한 전력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서 달려가야 할 것이다. 역시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였다. 감독이 바뀌더라도 첫 골은 손흥민의 발에서 나왔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와.. 더보기
번리 전에 손흥민은 쉰다고 하는데, 왜?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스포츠의 이슈는 언제나 궁금증과 즐거움과 우울함을 줄 때도 많은데, 이번 리그 컵에서 해리 케인은 출전을 하는데, 손흥민은 출전을 하지 않는다는 소식이 전해집니다. 지금 현재 토트넘이 매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어떻게 운영을 할 것인지 누누 감독의 패턴을 읽을 수가 없다. 번리와의 리그컵(카라바오 컵)을 앞두고 손흥민(29)과 해리 케인(28)의 선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손흥민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될 가능성에 무게가 쏠리는 반면, 케인은 선발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영국 이브닝 스탠더드는 2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리는 번리와 토트넘의 2021~2022 EFL컵 16강전 예상 선발 라인업에 손흥민의 이.. 더보기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