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Issue)/스포츠

모리뉴, 누누, 콘테의 1호 골은 손흥민이 단골.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Goal을 향해 달려가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드디어 콘테 감독의 체제에서 손흥민이 첫 골을 터트렸다.

우연이라고는 말도 안 되는 결과이다.

초반부터 기존의 경기력과는 더 활기가 있었고, 선수들도 더 열심히

뛰었다. 새로 바뀐 감독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도 있지만

누누 때의 경기력과는 다른 점을 알 수가 있었다.

앞으로의 경기는 오늘의 경기를 보면서 현격하게 달라질 것이라고 본다.

손흥민, 케인, 모우라의 공격진의 활약을 기대하고, 수비진들의 보완을 통해서

탄탄한 전력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서 달려가야 할 것이다.

 

 

 

 

역시 손흥민은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였다.

감독이 바뀌더라도 첫 골은 손흥민의 발에서 나왔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 리그

G조 4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이 경기를 통해 토트넘 데뷔전을 치른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데뷔 승을 올리며 첫걸음이 가벼워졌다.

 

 

 

 

그리고 콘테 감독의 첫 승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으며 토트넘의 승리 및 콘테 감독의 첫 승에 앞장섰다.

스리백을 선호하는 콘테 감독답게 토트넘의 포메이션부터 바뀌었다.

포백을 주로 사용한 토트넘은 이날 스리백 기반의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손흥민은 스리톱의 왼쪽 측면 공격수를 맡았다.

 

 

 

 

포메이션이 바뀌었지만, 손흥민의 역할을 달라지지 않았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상대 진영을 침투하고 적극적으로 슈팅하며 골을 노렸다.

전반 2분 만에 피테서 페널티지역을 파고들어 위협한 그는 전반 15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루카스 모우라의 슈팅이 굴절되자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잡은 뒤

골대 구석으로 정확히 차 넣었다.

손흥민의 유로파 콘퍼런스 리그 첫 골이자 시즌 5호 골이었다.

 

 

 

 

손흥민은 72분을 뛴 뒤 벤치로 물러났다.

그는 72분 동안 활발히 움직였고 골을 노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벤치로 물러날 때는 콘테 감독과 포옹했다.

손흥민은 이날 골로 진기한 기록도 만들었다.

감독이 바뀌면 1호 골은 손흥민이 넣는 것이다.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첫 골을 기록했고

이번 시즌에도 토트넘의 시즌 1호 골이자

누누 에스피리투 감독 체제에서의 첫 골을 만들었다.

그리고 콘테 감독 체제에서도 1호 골은 손흥민이 차지했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