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Issue)/스포츠

마침내, 월드시리즈 우승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황금빛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환호를 하는 감독은 물론

스탭, 선수들이 온통 기쁨으로 충만한 모습을 보면서 대리 만족으로

온몸이 전율했다. 팀의 이름 자체가 나약하게 보여서 그런지는 모르지만(사견)

휴스턴이 우승하지 않을까 예상을 했지만, 그것은 착각이었다.

어쨌든 우승의 숙원이었던 월드시리즈를 우승했다. 다시금 축하에 박수를 보낸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6년 만에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7전 4 승제)

정상에 복귀했다. 애틀랜타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WS 6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7-0으로 완승했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한 애틀랜타는 1995년 이후 처음이자

전신 보스턴 브레이브스(1914년), 밀워키 브레이브스(1957년) 시절을 포함해

통산 4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시리즈 MVP(최우수선수)에는 올해 7월 트레이드로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애틀랜타로 이적한 호르헤 솔레르(29)가 선정됐다.

그는 이날 선제 결승 스리런 홈런을 날리는 등 이번 WS에서

타율 0.300, 3 홈런 6타점으로 활약했다.

 

 

 

 

애틀랜타는 0-0인 3회 초 오지 올비스의 우전 안타와 에디 로사리오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솔레르가 휴스턴 루이스 가르시아로부터

비거리 136m의 대형 좌월 3점 홈런을 날려 앞서 나갔다.

이어 5회에는 댄스비 스완슨의 좌월 투런 아치와 프레디 프리먼의

1타점 좌월 2루타로 6-0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프리먼은 7회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애틀랜타 좌완 선발 맥스 프리드는 6이닝 4피 안타 무실점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편 휴스턴은 2017년 이후 통산 두 번째 WS 챔피언 등극에 실패했다.

더스티 베이커(72) 휴스턴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절이던

2002년에 이어 다시 한번 준우승에 머물렀다.

모든 스포츠는 희비가 있기 때문에 명암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