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여행

가을철 자외선에서 보호하는 선블록(Sun block) 사용법은?

728x90
반응형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길가에 핀 코스모스를 잠시 바라보다가 인사를 드립니다.

자외선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을 가리지 않고 사람을 괴롭히고 있죠.

예전에는 그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발병 그 자체도 몰랐을 때도 있었죠.

오늘날은 여름에도 얼굴들이 거의 타지 않고 유지하는 것을 보면,

과학의 힘이 얼마나 큰지를 알 수가 있죠.

자외선에서 보호받기 위해 선블록(Sun block)은 무엇이 있으며, 어떻게 써야 하는지

알아보았으면 합니다.

 

 

 

 

폭염이 끝나는가 싶더니 어느새 선선한 가을이 찾아왔다.

이때 여름보다 햇살이 약해질 거라 착각해 자외선 차단에 소홀하기 쉽다.

그러나 자외선은 계절과 상관없이 지표면에 도달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게다가 가을은 자외선을 흡수하는 오존층 두께가 얇아지고,

구름 없는 쾌청한 날씨가 많아 피부에 닿는 자외선 양은 오히려 많아질 수 있다.

 

 

 

 

직접적인 피부 자외선 노출은 주근깨, 기미, 주름 등 피부 트러블을 촉진할 뿐 아니라

장기간 노출 시 피부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여름과 마찬가지로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한다.

가을철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해 모자, 양산 외에 자외선 차단제를 활용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제도 제품마다 특성이 다른데,

자신의 피부에 적합지 않은 것을 사용하면 뜻밖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제, 이렇게 사용하면 부작용이 발생하게 되는데,

자외선 차단제는 바르는 크림 제형뿐 아니라 스프레이,

스틱밤, 팩트 등 다양한 형태로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에 따르면 스프레이형 자외선 차단제는 아이들에게 추천하지 않는다.

눈, 구강 내 점막, 호흡기로 흡수되어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여러 종류의 자외선 차단제 제품을 혼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역시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확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 유기자차와 무기자차 구분해야 하는데,

자외선 차단제는 SPF, PA수치로 분류하는 것 말고 또 다른 구분법이 있다.

바로 유기자차(유기화합물 계열의 자외선 차단제)와

무기자차(무기화합물 계열의 자외선 차단제)다.

유기자차는 화학성분이 자외선을 흡수해 열로 변환하는 원리다.

피부에 로션처럼 가볍게 발리지만 피부 자극이 심할 수 있다.

반면 무기자차는 피부에 물리적 벽을 만들어 자외선을 산란시켜 차단하는 원리다.

피부 자극은 보다 적지만 발림성이 뻑뻑하고 피부 위에

하얗게 뜨는 '백탁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유기자차와 무기자차 선크림 중 보다 자신의 피부 특성에 적합한 것을

선택해야 트러블을 최소화한 채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

최근에는 유기자차와 무기자차의 특징을 모두 갖춘 '혼합자차' 자외선 차단제도 출시됐다.

같은 혼합자차더라도 원료 배합 방법에 따라 오히려

피부 트러블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어 제품 선택 시 주의해야 한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