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여행

2030 남성도 '탈모증'이 많아지고 있다.

728x90
반응형
SMALL

안녕하세요. 쌀쌀한 아침 날씨에 선선함을 느끼며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탈모의 원인은 유전이 제일 크게 작용을 한다고 하는데,

오늘날 탈모는 원인 모를 탈모들이 많이 생긴다.

그 근본적인 원인은 스트레스가 가장 크다고 하는데, 그렇다고 스트레스 탓으로만

돌릴 수는 없다. 특히 젊은이들의 탈모는 심각하다 할 것이다.

여러분 상상을 해 봤는가? 2030이 민머리로 돌아다니는 모습을...

눈으로 현저하게 보이는 탈모는 서로 신경을 써서 보호해야 할 것이다.

산의 녹화(綠化)가 정상에서 밑으로 내려오는 현상을 진단하고 예방해야 한다.

 

 

 

 

탈모가 중장년층 남성만의 고민이던 시대가 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0년 탈모증 진료 환자는 23만 3,194명으로

20대는 20.7%, 30대 22.2%에 달한다. 또한 여성은 10만 명이 넘어 높아지는 추세다.

병원을 찾지 않은 환자까지 생각하면 그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대한탈모치료학회는 국내 탈모관리 시장규모만 4조 원으로

추정할 만큼 현대인에게는 큰 고민이 되고 있다.

 

 

 

탈모증(Alopecia)은 정상적으로 모발이 있어야 할 곳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뜻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탈모는 임상적으로

상처가 동반되는 반흔성 탈모와 모발만 빠지는 비 반흔성 탈모로 나눌 수 있다.

반흔성 탈모는 모낭이 파괴되어 모발이 다시 나지 않는 질환이다.

 

 

 

 

정상인의 머리털은 약 10만 개 정도다.

하루에 평균 0.37mm 정도 자라서, 한 달에 약 1cm 정도 성장한다.

일반적으로 머리털의 85~90%는 성장기에 나며,

나이가 들면 성장기 모낭의 수가 감소한다.

따라서 10~15%의 모낭이 퇴행기나 휴지기에 있어 하루 평균 50~60여 개 정도의

머리털이 빠집니다. 이 정도 모발이 빠지는 상태는 정상이다.

그러나 머리털이 하루에 100개 이상 빠지면 탈모증을 의심해야 한다.

 

 

 

가을이 되면 탈모를 고민하는 수는 더욱 증가한다.

여름내 강한 자외선 등으로 약해진 두피와 모근이 가을철 건조함과

큰 일교차의 영향으로 건조해지며 평소보다 빠지는 수가 증가하는 것.

심할 경우 수술 적 치료도 있지만, 평상시 예방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발의 청결을 유지하고 모발 샴푸 시 두피 마사지를 통해 두피 혈액순환을

돕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두피 유 수분 관리를 통해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평소 스트레스를 줄이고 규칙적인 생활과 균형 잡힌 영양 섭취도 중요하다.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