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SMALL

콘테감독

손흥민, 골 가뭄과 벤치의 설움, 해트트릭으로 날렸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농부가 가뭄에 비를 기다리는 맘으로 손흥민의 골을 기다렸다. 7게임을 할 동안에 골이 없어서 이번에는 체념을 하면서 시청을 했다. 더구나 8게임 때는 벤치부터 시작을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안개를 걷히게 하는 것은 13분이면 충분했다. 손흥민 본인은 물론 시청하는 팬들의 가슴이 뻥 뚫렸다. 올 시즌 잉글리스 프리미어리그(EPL) 첫 교체출전한 손흥민은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토트넘 역사상 교체 선수로 첫 해트트릭이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레스터 시티와의 2022~2023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맞대결에서 후반 14분 교체 출전, 폭풍 같은 해트트릭을 완성했.. 더보기
상대팀 감독도 토트넘 손케듀오의 실력에 감탄.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실력이 있는 사람은 모름지기 누구라도 알 수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손케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프리시즌에 레인저스와의 경기에서 손케의 듀오가 두골을 어시스트와 골을 작렬을 하여 레인저스에 2-1로 역전승을 이끌어 냈다. 홈그라운드의 관중들과 레인저스 감독이 듀오의 실력에 감동을 했다. 지오바니 반 브롱크호스트(47) 레인저스 감독이 적으로 만난 손흥민(30)과 해리 케인(29, 이상 토트넘)의 실력에 감탄했다. 레인저스는 24일(한국시간) 새벽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아이브록스 스타디움에서 끝난 토트넘과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레인저스는 전반 23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다. 그러나 후반에 케인에게 연달아 실점하.. 더보기
스스럼 없는 콘테감독, 전광판에 손 인사.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카리스마가 넘치는 콘테 감독이 대한민국에서는 끈이 풀려서 얼굴에는 웃음의 꼬리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팬들에 대한 스스럼없는 다가섬은 팬들에게 경직되었던 콘테 감독의 모습을 완전히 바꿔 놓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콘테 감독의 진면목을 보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안토니오 콘테(53) 감독이 한국 팬들과 허물없이 소통해 눈길을 끌었다. 토트넘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의 친선 경기에서 6-3으로 크게 이겼다. 콘테 감독은 인터 밀란과 유벤투스에서 이탈리아 세리에 A 우승, 첼시에서 EPL 우승을 일구는 등 유럽에서도 명망 높은 지도자다. 평소엔 늘 굳은 표정으로 경기에만 집중하는 승부사로 인식돼 있다. 하지만.. 더보기
"웰컴 투 서울(WELCOME TO SEOUL)“ 공항에 SON 토트넘 깜짝 마중.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드디어 토트넘 구단이 10일 오후에 도착하여 공항에 나온 팬들에게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미리 국내에 미리 들어와 있던 손흥민이 토트넘 선수들을 마중을 위해서 미리 공항에 나가 있다가 서로 포옹을 하면서 환영을 해주었다. 13일과 16일에 K리그와 세비야와 친선 경기를 치르게 된다. 손흥민(토트넘)이 프리시즌 투어를 위해 10일 오후 3시31분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한 토트넘 선수단을 직접 마중 나갔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수백 명의 토트넘 팬들이 운집한 가운데 손흥민은 '웰컴 투 서울'이 씌어진 팻말을 직접 들고 선수단이 게이트로 나오는 순간을 기다렸다. 입국 게이트 자동문 너머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을 비롯한 반가운 동료들의 얼굴들.. 더보기
손흥민, 드디어 득점왕 등극, 콘테와 동료들의 도움 덕분 인성도 일등.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The Best Life) 인사를 드립니다. 아시아에서는 상상도 못 하던 프리미어리그의 득점왕이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마지막 게임을 보면서 전반전까지 왜 안 풀리지 하면서 보았는데, 후반전에 멀티골을 넣으면서, 유럽 챔스언스리그로 올라가고, 득점왕이 되었으니 밤새워 경기를 봤던 것이 보상으로 다가왔다. 손흥민 축하한다. 그리고 자랑스럽다. "손흥민 득점왕 만들기 위한 동료들의 분투, 이들은 좋은 선수일뿐 아니라 좋은 사람들이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 직후 기꺼이 '킹 메이커'를 자청한 동료들의 감동적인 헌신과 분투를 강조했다. 콘테 감독은 23일(한국시각) 노리치시티와의 최종전(5대0승) 전 손흥민의 .. 더보기
EPL리그 4위를 유지를 해야 콘테, 케인을 지킬 수 있다? 안녕하세요.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언제나 스포츠는 잠자고 있는 몸을 깨우게 하는 특성이 있는 것 같아요. 특히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더욱 그렇다 할 수 있겠죠. 지금 EPL 리그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의 활약을 보면서 예전의 선수들의 모습과는 다르게 골 하이라이트가 많음을 볼 수가 있는데, 그만큼 행복할 수밖에 없죠. 함께 뛰고 있는 케인, 콘테감독이 톱 4가 되지 못하면 팀을 떠날 수도 있다는 설이 있다. 토트넘이 잘되기를 바라는 팬들을 이들을 지키길 원할 것이다. 우리 모두 토트넘을 위해서 힘을 주고 응원을 했으면 합니다. 토트넘이 톱 4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는 평가가 계속 나오고 있다. 19일(한국시간)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영국 '스카이스포츠' 마이클 브리지 기자의 말을.. 더보기
케인 반전이 없으면 콘테 감독 방출할 수도 있다. 안녕하세요. 휴일에 바람을 쐬고 온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가을의 냄새와 풍경이 가득한 거리를 드라이브를 하는 동안 왠지 가을 하늘을 보았습니다. 청명한 하늘과 함께 솔솔 불어오는 바람은 귓바퀴를 간지럽게 만들고, 창문에는 온통 단풍이 밀려오는 하루였다. 드라이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관심이 있는 토트넘의 소식을 접하게 되었는데, 케인의 소식이다. 토트넘의 발전을 위해서는 서로 융합되는 선수단이 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로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였으면 한다. 해리 케인(28·토트넘)이 안토니오 콘테(52·이탈리아) 감독 체제에서도 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한다면 결국 방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맨체스터 시티 이적이 무산된 뒤 부진한 경기력이 이어지고 있을 정도로 토트넘에 대한 애정이 식어 보이는.. 더보기
드디어 토트넘, '우승 청부사' 콘테 감독 선임하다. 안녕하세요. 스포츠를 사랑하는 사람, 최고의 삶 인사를 드립니다.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누누 감독이 경질이 되고, 콘테 감독이 선임되었죠. 그동안 팀 분위기가 어수선하게 진행되었고, 선장은 있지만 방향을 제시를 못하고 우왕좌왕하는 사이에 배는 중심을 못 잡고 선원들은 뿔뿔이 흩어져서 배가 잘못하면 전복의 우려가 있었다. 빠른 시간에 선장을 교체를 했다. 새로운 마음과 전략과 전술로 신속하게 배를 출발시키고 파고를 이기고 목적지로 향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토트넘이 안토니오 콘테(52) 감독을 선임했다. 손흥민(29)은 2년 새 4명의 감독을 맞이하게 됐다. 토트넘은 2일(한국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콘테 감독 선임 소식을 알렸다. 약 17초짜리 영상으로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마우리시오 포체티.. 더보기

728x90
반응형
LIST
네이버 애널리틱스